고객A/S
충북대 누리사업 선정 취소 -[전자신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05.08.16 17:44:38 조회 2063
충북대 나노인력 양성 등 7개사업단 누리사업 선정 취소 
 

충북대 나노기술(NT) 기반 전문인력 양성을 비롯한 전국 7개 사업단이 누리사업(NURI·지방대 혁신역량 강화 사업) 선정 대상에서 취소됐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지난해 처음 112개 사업단에 총 2200억원이 지원된 누리사업의 1차연도(2004년 7월∼2005년 6월)에 대한 연차 평가를 실시해 7개 사업단의 선정을 취소하고, 61곳의 지원비를 삭감한다고 15일 밝혔다. 누리사업은 2004년부터 5년동안 1조4000억원을 투입, 지역발전에 필요한 특성화 분야의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으로 이번 조치는 국가예산 사용에 대한 대학의 도덕적 해이를 엄중하게 처리한 것으로 해석된다. 

선정이 취소된 7개 사업단은 평가단 평균 점수가 총점(200점)의 60%(120점)에 미치지 못한 곳으로 연간 72억원의 사업비 지원이 중단되고 2년간 같은 사업 신청이 금지된다. 또 사업비를 방만하게 운영하거나 졸업생 취업률 및 교수 확보율이 목표에 미달하는 등 실적이 부진한 61개 사업단에 대해서도 지원액 173억원이 삭감됐다.

이와 함께 재정 집행 부적정 등을 이유로 경고를 받은 13개 사업단의 14개 협력 대학이 스스로 탈퇴, 38억원의 사업비 지원을 중단하는 등 지난해 지원된 2200억원 가운데 지원 중단 또는 삭감된 금액은 전체의 13%인 약 286억원에 이른다.

조윤아기자@전자신문, forange@ 

[전자신문 2005-08-16 11:32] 
▲ 이전글 :  하나로 방어전략 불가피-[디지털 타임스]
▼ 다음글 :  광대역통합연구개발망 활용을 위한 9개 과제 선정
목록